[머니투데이 중기&창업팀 고문순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