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스쿠프 고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