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장윤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