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이 실제 의료 진단에 활용될 수 있는 길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앞서 국내 의료 AI 스타트업 ‘뷰노’의 CT 기반 폐결절 검출 솔루션이 식약처 2등급 인허가를 받은 데 이어, 코어라인소프트의 AI 기반 폐암 검진 솔루션이 미국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블로터 이건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