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병원, COPD 치료 1등급 선정

전북대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지난 2017년 5월부터 지난 해 4월까지 전국 6379개 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제4차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평가등급이 높다는 것은 폐기능 조기진단 및 적절한 치료방향 설정을 통해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들을 잘 치료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북대 병원은 최근 코어라인소프트의 AVIEW COPD를 도입해 ‘COPD 분야의 최고 등급’을 독보적으로 선점할 예정이다.

관련 기사 : [프레시안] [시사메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