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에서는 최초로 상주의 한 종합병원에 도입된 인공지능 폐암 검진기입니다.

국내 기업이 개발한 이 프로그램은
수많은 폐 데이터를 학습한 인공지능이
환자의 폐 CT 영상을 분석해 폐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결절을 찾아줍니다.

[안동MBC 김경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