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전문 진단 솔루션 기업 코어라인소프트는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현지시간) 개최되는 국제폐암컨퍼런스(WCLC 2020)에 참가해 AI 기반 흉부 진단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사망률이 가장 높은 폐암에 관한 밀도 있는 연구가 공유되는 학회에서는 2000여개 이상 프레젠테이션이 발표되고 다양한 주제로 토론 및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WCLC(World Conference on Lung Cancer)는 폐암 및 흉부 종양학 분야 관계자와 더불어 관련 장비 및 솔루션 업체가 대거 참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학술대회 및 전시회 중 하나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상 형태로 진행된다.

코어라인소프트도 이번 학회에 참석한다. 국가폐암검진의 영상판독과 진단 소프트웨어를 구축했고 현재 단독으로 공급하고 있으며, 이와 함께 국립 대만대 의대에 COPD 진단 SW를 유럽엔 폐암 진단 SW를 연이어 납품한바 있다.

[의학신문 오인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