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인공지능(AI) 솔루션 기업 코어라인소프트가 AI로 심장질환을 진단하는데 도움을 주는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솔루션 명은 ‘에이뷰 씨에이씨’다. 심장 데이터를 기반으로 AI가 관상동맥의 위치를 파악하고, 혈관 내 칼슘을 찾아 4개의 관상동맥 내 관상동맥석회화를 자동으로 분류하고 정량화 한다. 모든 프로세스는 1분 이내에 전 자동으로 이뤄진다. 분석 정확도는 99%에 달한다.

미국 워싱턴대학교 심장학과 연구팀에 따르면, 심장병 환자는 1990년 2억7천100만명에서 2019년 5억2천300만명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심장질환 사망자는 1천210만명에서 1천860만명으로 증가했다. 심장질환 관련 장애를 안고 사는 기간도 두 배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심장병 환자가 계속해서 늘고 있는 가운데, AI 심장질환 진단 소프트웨어는 진단 과정에서 발생하는 반복적이고 소모적인 업무를 대폭 줄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심장뿐 아니라 폐와 흉부에도 복합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솔루션은 ‘에이뷰 LCS B3’다. 한 번의 CT 촬영으로 폐암, COPD, 심장질환을 동시에 파악할 수 있다.

[지디넷코리아 김민선 기자]